MY MENU

추천도서서평

제목

감정 지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0.20
첨부파일1
조회수
189
내용




제목: 감정 지도

/그림빔바 란트만옮김김지연

출판사꿈터

발행일: 2020년 9월 20

서평박선희(한국방송통신대학교 유아교육과 교수)

 

 

세상을 살아가면서 서로의 감정을 제대로 읽어내지 못해 여러 가지 문제를 유발하는 경우가 많아 감정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특히 언어발달 과정에서 알고 있는 단어가 많지 않아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것이 어려운 어린이들에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기란 쉽지 않다작가는 이 책을 통해 온몸에서 나타나는 감정의 흐름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한다감정들이 살고 있는 내면의 지도를 만들어 들여다보고 마주하며 여러 감정의 땅을 밟으면서 여행하는 과정에서 온몸으로 느끼고 경험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한 소년이 배를 타고 감정 여행을 떠나 좋은 예감의 숲에 도착하여 희망의 땅으로 들어간다희망두려움혐오기쁨분노곤란함기적질투슬픔사랑의 땅 등 10가지 감정의 땅을 여행하면서각 땅에서 세분화된 다양한 감정을 경험한다섬세하고 작은 각 감정들까지 지도를 따라 여행을 하다 보면 언젠가 느껴보았던 익숙한 감정도낯설게 느껴지는 새로운 감정도 점차 그 감정의 땅에 소속되어 친숙하게 다가오는 듯하다좋고 나쁘다는 이분법적인 단순한 감정이 아니라 좀 더 다양하고 섬세하게 감정 언어를 글과 그림으로 느껴볼 수 있다.

 

희망의 땅에서는 좋은 예감의 숲꿈의 바다소망의 섬미래의 언덕 등이 있고두려움의 땅에서는 불길한 바다비명을 지르는 참나무겁먹은 도깨비 등을 느껴보며혐오의 땅에서는 보고 싶지 않은 부분이나 불쾌하고더러운 느낌이 들게 하는 냄새나는 썩은 쓰레기 지역벌레들을 음침한 분위기에 적나라하게 표현하여 빨리 그 장면을 넘기고 싶게 한다반면 기쁨의 땅에서는 형형색색 산맥기쁨의 샘신나는 놀이공원 등 밝고 화려한 색으로 혐오의 땅과 대비시키고사랑의 땅에서는 나를 사랑하는 섬의 자존감 궁전치유 분수포옹의 평원영원한 벗 등이 있어 그 땅에서 살고 싶게 만든다.

 

여러 가지 상황에서 수많은 다양한 감정이 있다는 것을 아는 것은 세상을 살아가면서 만족스럽지 못한 감정에 봉착하더라도 그에 얽매이지 않고 다른 감정으로 여행을 할 수 있다는 희망을 주고 급기야 스스로 감정의 주인이 되어 통제할 수 있는 자신감을 얻을 수 있다.

 

글 텍스트에서는 각 감정에 대해 짤막한 설명과 단어로만 이루어져 있지만그 이전의 양면펼침면에 만화스타일로 연결된 그림은 어떤 감정의 땅을 맞이하게 될지 전조를 보여주며 서사를 전개하고새로운 감정의 땅으로 안내한다주인공은 속표지의 그림에서 망원경양말 등 배낭을 챙기며 여행 채비를 하는 눈 감은 담담한 모습으로 시작하여 여러 감정의 땅을 방문하는 여정에서 다양한 표정을 보여준다감정의 느낌(상태), 상태에 따른 움직임(행동), 그런 감정에 이르게 한 계기(원인), 감정들이 이어지면서 남은 기분(분위기등을 적재적소의 이미지와 색조를 사용하여 현격한 차이를 의도적으로 나타냄으로써 각 감정의 차이를 직관적으로 분간할 수 있게 한다.

 

이탈리아의 국가기관 LaVA 2020 어린이책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감정 지도의 그림은 영국 런던의 내셔널 갤러리일본 도쿄의 히타바시 뮤지엄미국프랑스핀란드독일스위스이탈리아 등 여러 나라의 갤러리에서 전시된 바 있다감정에 대해 어린이들과 이야기 나누며 감정 언어와 정서를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그림책이다.

 

권한이 없습니다.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