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English  |   CONTACT US

자료실

Home > 자료실 > 추천도서 서평

추천도서 서평


수정   삭제   목록
자코의 정원
글쓴이: 관리자
조회: 187
등록시간: 2019-12-10 11:18:14

제목: 자코의 정원
글,그림/번역: 마리안느 뒤비크 저/ 임나무 역
출판사: 고래뱃속
발행일: 2019. 09. 30.
서평: 이창기(창원대학교 유아교육과 교수)

 


  땅 위에서 살아가는 인간은 상대적으로 물 속, 하늘 위, 땅 속 등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잘 모를 수밖에 없고 그 중요성도 크게 느끼지 못할뿐더러 관심마저 가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실제 생태계는 땅 위든 아래든 물 속이든 위든 하늘 아래건 하늘 위건 간에 모든 영역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고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상호의존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 자코의 정원은 이렇게 추상적으로만 다가 올 법한 자연생태계의 상호유기성을 두더지, 지렁이, 생쥐, 개미, 인간, 식물 등의 생명체 캐릭터들을 통해 쉽게 풀어내고 있다. 그림의 펼침 면으로 정원을 묘사하는데 작가는 기본적으로 2/3를 땅 속 모습에 할애하고 지상의 모습은 나머지 1/3으로만 표현하고 있다. 그만큼 이야기 전개에서 땅 속의 비중이 크다.

 

  사건은 씨앗 하나가 정원에 떨어지면서부터 시작된다. 씨앗의 등장으로 책 속의 거의 모든 등장인물들이 제각기 서로 다른 이유들로 불편함을 느낀다. 땅 위 정원에 사는 자코는 떨어지는 씨앗에 머리를 맞아 모자가 찌그러진다. 땅 속에 사는 두더지 이베트와 들쥐 가족은 씨앗에서 나온 뿌리에 땅 속의 집이 뚫리는 일을 겪는다. 땅 속을 지나다니던 개미 콜레트는 뿌리에 길이 막혀 우회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는다. 한편, 직접적인 피해를 입지 않은 지렁이 파울로는 들쥐 가족의 이사를 돕게 되어 간접적으로나마 영향을 받는다. 땅 위의 집에 사는 뤼탱 아저씨는 씨앗에서 지상으로 자란 식물 줄기와 잎에 집의 대문이 막혀버리는 불편함을 겪는다.

 

  피해를 입은 등장인물들은 문제의 식물을 제거하고자 하는 결정을 내린다. 이 때 자코가 나타나 이 결정을 철회하도록 설득에 나선다. 자코는 불편함을 줬던 그 식물의 밝은 면을 하나씩 언급하기 시작한다. 식물이 뤼탱 아저씨 집의 냉방에 도움이 된다는 점, 줄기가 들쥐들의 놀이터가 될 수 있다는 점, 식물 위의 높은 곳은 개미들의 길찾기를 도와 줄 전망대가 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결정적으로 토마토라는 식량이 열매로 열린다는 점을 구성원들에게 어필하면서 식물을 제거하지 않고 오히려 그 식물이 주는 혜택을 누리게 하는 것으로 하여 구성원들의 생각을 바꾸는데 성공한다.

 

  자코는 이 이야기에서 분명 핵심적인 인물이다. 자코는 구성원들의 시각을 바꾸어 더욱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하였다. 후반부에는 실제로 등장인물들이 얼마나 행복해졌는지 알 수 있는 장면들이 눈에 들어온다. 자코가 언급했던 식물의 장점들이 현실화 된 것이다. 더불어, 친구가 없던 지렁이 파울로는 개미라는 친구가 생기는 예정에 없던 기쁨까지 얻는다. 자코는 얼굴과 사지는 인간으로 나오는 뤼탱 아저씨와 닮았지만 초록색 의상에 풀벌레의 더듬이, 날개가 달려있어 인간이 아닌 곤충일 수 있다는 단서가 드러난다.

 

  그림책의 마지막 펼침면 장면에서는 세 개의 씨앗이 추가로 떨어진다. 여기서 두 가지 특징적인 점이 존재한다. 첫째, 떨어지는 씨앗을 바라보는 등장인물들의 표정과 눈빛이 불편해보이기는커녕 오히려 씨앗들을 반기는 듯하다. 이번에는 하나도 아닌 셋이나 떨어졌는데도 말이다. 씨앗에 대한 관점이 완전히 바뀐 것이다. 이들은 더 이상 씨앗이 피해를 줄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시달리지 않는다. 둘째, 씨앗의 겉보기가 모두 서로 달라 새로운 품종의 식물이 새로운 혜택으로 다가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와 희망이 드러난다.

 

  이렇게 모든 동식물과 자연 그리고 인간은 상호유기적으로 얽혀있고 서로에게 도움을 주고  받도록 만들어졌다. 그러나 구성원들이 잘못된 시각과 생각을 가지게 되면 잘못된 선택으로 이어져 자연이 주는 이 혜택을 스스로 걷어차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인간의 환경파괴 행위도 그 중 하나이다. 이 책을 통해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환경의 소중함을 다시금 깨닫고 자연이 주는 혜택과 은혜에 감사하게 되기를 바란다.​

 

 

첨부파일 : 자코의정원_표지.jpg
이름
비밀번호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내 친구 지구
이전글 : 아빠 봉다리

▲ TOP